iljin 일진전기

Total Solution Provider - 중전기, 전선, 재료, EPC

50 years of history - 미래를 창조하는 지속성장기업

Top. 3 of the domestic market share - 중전기 메이커 전문 기업

지속적인 도전과 기술혁신 - R&D using 10% of sales

전세계 80여 개국에서 제품 사용 - 80countries in the world

place of business (domestic & overseas) -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 창출

能動人 - 강한 도전 정신과 창조적 사고를 지닌 인재양성

전세계 80여 개국에서 제품 사용 - 80countries in the world

Public relation - The new global leader that creates a new value for the future

  • home
차세대 친환경 초고압케이블 개발 착수
날짜
2018.04.18

<초고압케이블 단면도>




일진그룹의 종합 중전기 제조회사인 일진전기가 차세대 친환경 초고압 케이블 개발에 착수한다.

일진전기는 18일 절연체 소재인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이하 PP)을 적용한 '친환경 154kV급 초고압케이블 개발' 국책과제를 수행한다고 밝혔다.

초고압케이블은 전기가 흐르는 도체인 구리선을 절연체로 감싸 전기 누설을 막는 구조다. 현재 절연체로 사용하고 있는 가교폴리에틸렌(XLPE, 고분자 플라스틱의 일종)을 친환경 소재인 PP로 대체한 케이블을 개발하는 것이 국책 과제의 핵심이다.

PP는 탄소와 수소를 결합해 만든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식품 용기나 주사기 등에 사용할 정도로 인체에 무해하다는 평가다. 또 재활용이 100% 가능해 노후 케이블 폐기시 발생하는 환경오염도 방지할 수 있다.

섭씨 160 ℃ 이하에서 녹지 않을 정도로 열에 강한 특성 때문에 송전 용량을 10% 이상 증가시킬 수 있어 경제성이 뛰어난 절연체다.

이미 세계시장에서는 송전용 초고압 PP케이블 개발에 성공한 사례가 있다. 이탈리아 프리즈미안은 150kV급 케이블을 2013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국내의 경우 한국전력공사가 PP케이블 도입을 추진하면서 우리 전선업체들은 22.9KV급 배전용 케이블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진전기가 이번 과제를 성공하면 세계에서 두번째로 이 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국책 과제는 총괄기관인 일전전기를 포함해 7개 기관이 산학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컨소시엄 기관들은 2020년 하반기까지 케이블, 접속재를 개발하고 신뢰성 검증을 마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전글
일진전기 이석호 상무 인터뷰2018-04-11
다음글
일진전기, 지멘스와 공동개발 '친환경 진공차단기' 공개2018-08-30

목록보기